제넨텍·한미 출신이 이끄는 바이오텍 ‘피에이치파마’

피에이치파마는 한국과 미국을 기반으로 신약개발 주기를 앞당겨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거듭나는 것이 목표다. 히트뉴스는 피에이치파마의 창업부터 현재 신약개발 연구과정까지 짚어봤다.(자세한 기사 전문은 아래 링크 참조해주시기 바랍니다)http://www.hit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8045

PH파마, 프리IPO 진행 ‘라이선스 아웃’ 주목

녹내장과 비알코올성지방간염(NASH) 치료제를 개발하는 PH파마가 150억원 규모의 프리IPO(상장 전 자금 유치) 거래를 진행한다. 국내 증권사와 운용사들이 신주(우선주 포함)를 대거 매입하는 형태다. 연내 코스닥 상장이 최종 목표다. 중국업체로의 라이선스 아웃(RO)의 현실화 여부가 관건으로 지목되고 있다.(자세한 기사 전문은 아래 링크 참조해주시기 바랍니다)http://www.thebell.co.kr/free/content/ArticleView.asp?key=201902210100032840002091&lcode=00&page=1&svccode=00

‘PH파마의 글로벌전략’..獨·벨기에 신약물질 도입 이유?

글로벌 바이오텍 IPO·M&A 노하우 허호영 대표 2015년 창업..전세계서 물질도입→단기간 개발→기술이전 전략..녹내장 치료제 2b상 완료-비알콜성지방간염치료제 1b상 진행(자세한 기사 전문은 아래 링크 참조해주시기 바랍니다)http://www.biospectator.com/view/news_view.php?varAtcId=6446

정책자금 유입에 VC투자 ‘활발’…1분기 6300억 투자

올해 투자잔액 8조 넘을 듯, ICT서비스·바이오 등 관심.올해 들어 벤처캐피털(VC) 업계의 투자 활동이 활발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정책자금 등 출자가 늘어나 투자 재원이 충분히 확보된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자세한 기사 전문은 아래 링크 참조해주시기 바랍니다)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3683446619211872&mediaCodeNo=257&OutLnkChk=Y

1분기 벤처자금, 바이오, 의료 뜨고 한류 지고

올해 1분기 벤처자금이 바이오ㆍ의료에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지난해까지 매년 늘어나던 한류 콘텐츠에 대한 투자는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자세한 기사 전문은 아래 링크 참조해주시기 바랍니다)https://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6062110531413353